본문 영역으로 바로가기
문학이란 무엇인가 동영상

문학이란 무엇인가


수업 대상 및 목표

이 수업은 문학의 기본 개념들을 습득하고 지성인으로서 문학을 이해하고자 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다. 깊이 있고 수준 높은 문학작품을 선별하여 꼼꼼히 읽는 가운데, 문학에 대한 흥미를 고양하고, 문학이 세계에서 존재하는 방식과 사회적 기능, 예술적 승화의 의미를 이해하고 체감하도록 돕는 것을 학습 목표로 삼는다. 그리하여 문학을 막연하게 좋아하는 수준을 넘어, 근대적 교양인으로서 문학을 분석하고 이해할 줄 아는 지적 능력을 터득하도록 연습한다.

수업 개요

근대가 시작하면서, 문학은 이전까지의 일반적이고 보편적인 정의와 의미를 넘어서게 되었다. 후기 현대 사회로 접어든 지금, 여기의 문학은 더 독특하고 고유한 인간의 사유를 표현하는 매체로 창작되고 있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문학을 일차원적으로 느낌의 층위에서 접하기보다는, 다차원적으로 깊이 있게 분석하고 사회적 관계의 효용을 생각하고 성찰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고유하고 독특한 개성을 가진 문학작품들을 선별하여 읽고 이를 지적으로 섬세하게 헤아리는 작업을 해나가야 할 것이다.

이수증 발급

정해진 성적 규정(퀴즈 정답율 50% 이상)을 통과한 학습자에 한하여 이수증을 발급한다.

교수 소개

정명교(필명: 정과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학위논문은 『크레티엥 드 트르와 소설의 구성적 원리 - 소설의 한 기원』으로서, 유럽의 12세기에 소설이 탄생한 과정을 추적하였다.

197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부문에 ‘조세희론’이 입선하여 비평 활동을 시작했다. 1982년부터 1987년까지 부정기문학지(세칭 MOOK) 『우리 시대의 문학』 편집동인이었으며, 1988년부터 2004년까지 계간 『문학과사회』 편집동인으로 활동하였다.

주요 저서로 『문학, 존재의 변증법』 (문학과지성사, 1985), 『존재의 변증법·2』 (청하, 1986), 『스밈과 짜임』 (문학과지성사, 1988), 『문명의 배꼽』 (문학과지성사, 1998), 『무덤 속의 마젤란』 (문학과지성사, 1999), 『문학이라는 것의 욕망』 (역락, 2005), 『문신공방, 하나』 (역락, 2006), 『네안데르탈인의 귀향』 (문학과지성사, 2008), 『네안데르탈인의 귀환』 (문학과지성사, 2008), 『들어라 청년들아』 (사문난적, 2008), 『글숨의 광합성』 (문학과지성사, 2009), 『1980년대의 북극꽃들아, 뿔고둥을 불어라』 (문학과지성사, 2014), Un désir de littérature coréenne (France: DeCrescenzo éditeurs, 2015)등이 있다.

소천비평문학상(1992), 현대문학상(2000), 팔봉비평문학상(2000), 김환태평론문학상(2005), 대산문학상(2005), 편운문학상(2005) 등을 수상하였다. 주로 한국 현대문학 및 현대 문명에 관한 평론 및 저술들을 발표해 왔다.

1984년부터 2000년 8월까지 충남대학교 문과대학 불어불문학과에서 재직하였으며, 2000년 9월부터 연세대학교 문과대학 국어국문학과로 옮겨 현재 재직 중이다. 주요 강의 분야는 한국 현대시, 정신분석 비평, 세계문학과 한국문학 간의 상호관련성 연구, 디지털 문명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 등이다.

세부 강의 소개

제1강

문학이 얼마나 아름다울 수 있는가? 그 아름다움은 어떻게 읽을 수 있는가? 문학은 언어로 이루어져 있고 문학의 언어는 단순히 읽거나 보는 것이 아니라 음미하는 것이다. 문학의 언어는 제대로 음미하면 맛이 느껴지는 멋이 담겨 있다.

제2강

문학에 대한 정의는 두 가지 차원으로 이루어져 있다. 일반적 정의와 현대적 정의가 있다. 첫째 일반적 정의는 사전적인 정의로서 문학의 넓고 보편적인 의미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며, 둘째 현대적 정의는 오늘날 모더니티(modernity)로 시작된 독특하고 고유한 의미이다.

제3강

문학과 근대적 삶, 모더니티는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오늘날 문학을 이야기할 때 미사여구를 치장하던 과거의 문학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근대가 시작된 이후로, 무엇보다 문학은 자유를 갈망하고 있다. 자유에 대한 갈망은 모더니티, 즉 근대적 삶의 궁극적인 갈망이다. 그리하여 문학은 근대에 살고 있는 인간들의 갈망과 일치한다. 그런 의미에서 문학은 곧 근대문학이다.

제4강

문학은 모더니티와 조응한다. 그러나 이 모더니티는 모순으로 가득하다. 문학은 바로 이 모더니티의 모순에 저항하는 방식으로써 근대 안에서 살아 숨 쉰다. 근대의 모순이란 무엇이며, 문학은 그 모순을 어떻게 이겨내고 극복하려고 하는가?

제5강

문학의 매체는 언어이다. 언어를 어떻게 구성하고 그 쓰임새를 결정하는 여부에 따라 문학과 언론과 과학으로 나누어진다. 문학을 문학이게끔 하는 언어의 특별한 쓰임새가 존재한다. 보통 문학 작품을 단순하게 읽을 때에는 그저 느낄 뿐이지만, 지성적으로 이해할 때에는 그 쓰임새를 잘 구분해야 한다.

제6강

언어로써 이루어진 문학은 시, 소설, 극이라는 기본 단위들로 나뉜다. 이러한 장르의 차이는 분석에서도 적용되어, 그 분석적 틀이 서로 달라진다. 이 같은 분석적 틀은 문학에 대한 지적 이해와 실질적 접근을 가능하게 한다.

제7강

이청준의 「병신과 머저리」는 그의 초기 단편소설로, 1967년 제12회 동인문학상 수상작이다. 6.25 전쟁에서 패잔병으로 살아남은 형과 화가로서 아무 뜻도 없이 살아가는 ‘나’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소설이다. 그 실제적 분석을 살펴본다.

제8강

최인훈의 「광장」은 그의 대표작이자 한국문학의 대표작으로, 현재까지 유의미한 스테디셀러로서 계속 읽혀오고 있다. 이 작품에는 세 겹의 읽는 층위가 있는데, 여태까지

제9강

정현종의 「화음」은 그의 초기 대표작이다. 이 시는 발레리나의 춤을 주제로 하고 그것을 묘사하는 시선으로 그려지고 있다. 그러나 춤을 그저 아름답다고 상찬하는 것이 아니라, 그 모습을 통해 일상적인 인간으로서의 ‘나’의 삶과 ‘무용’으로 볼 수 있는 예술적인 삶, 그 두 가지 삶의 일치를 어떻게 이루어낼 것인가에 대해 고민한다.

제10강

오정희의 『새』는 그의 대표적인 장편소설이다. 이 작품은 부모로부터 버림받은 ‘우일’과 ‘우미’라는 두 아이를 중심으로, 그들 삶의 주변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소설이다. 그 두 아이뿐 아니라 주변의 가난한 사람들까지 하나의 ‘문화’로 보여주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고자 하는 성찰을 기능하게 한다.

제11강

이성복의 『래여애반다라』는 ‘오다, 서럽더라’로 요약될 수 있는 그의 최근 시이다. 여기서 그는 ‘설움’이라는 정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는 오늘날의 ‘우울’과 대별되는 정서이다. 작금에 이르러 이성복은 왜 ‘설움’을 다시 꺼내고 있는가? 이에 대해 깊이 있는 분석과 해석을 도모해보고자 한다.

제12강

루쉰의 『아Q정전』은 중국 근대문학의 아버지인 루쉰이 중국 문학에서 근대성을 최초로 보여준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이광수, 일본의 나쓰메 소세키에 비교할 수 있는 루쉰은 중국 근대문학에서 보여주었던 중요한 요체를 품고 있는 대표적인 작가이다. 그가 아Q라는 인물의 삶을 그려내며 시사했던 근대성은 무엇인지 공부해보자.

제13강

이인성의 『낯선 시간 속으로』는 이 강의에서 다루어지는 작품들 중에서 가장 어려운 작품이다. 그러나 난삽해서 어려운 것이 아니라, 문학의 예술적 정신이 밀도 있고 첨예하게 응집되어 있어서 어려운 것이다. 이 같은 고난이도의 작품을 분석하고 해석하는 경험이 문학에 대한 깊이를 더해주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다. 이 작품이 지닌 문학적 내밀함을 통해 문학의 정의와 깊이를 다시 생각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교재 및 참고문헌

본 수업은 특정한 주교재를 갖고 있기보다는, 여러 교재들과 참고문헌들을 바탕으로 교수의 다양하고 복합적인 강의 아래 진행된다. 이론에 대한 학습을 마치고 나면 이를 통한 실제 문학작품의 분석을 연습한다. 이에 해당하는 교재들과 참고문헌 및 문학작품은 아래와 같다.

교재 및 참고문헌

  • 김인환·성민엽·정과리 편, 『문학의 새로운 이해』, 문학과지성사, 1998
  • 최동호 외 편, 『한국문학선집 1900-2000』 소설 1,2, 시, 북한문학 전 4권, 문학과지성사, 2007
  • 김주연·김현 편, 『문학이란 무엇인가』, 문학과지성사, 1990
  • 르네 웰렉·오스틴 워렌, 『문학의 이론』, 문예출판사, 1989
  • 정명환, 『젊은이를 위한 문학 이야기』, 현대문학, 2005
  • 김현, 『한국문학의 위상』, 김현문학전집 1, 문학과지성사, 1995
  • 유종호, 『서정적 진실을 찾아서』, 민음사, 2001
  • 정과리, 『문학이라는 것의 욕망』, 역락, 2005`

분석작품

  • 이청준, 「병신과 머저리」, 『병신과 머저리』 이청준전집 1, 문학과지성사, 20100
  • 최인훈, 「광장」, 『광장/구운몽』 최인훈전집 1, 문학과지성사, 2008
  • 정현종, 「화음」, 「독무」, 『고통의 축제』, 민음사, 1974
  • 오정희, 『새』, 문학과지성사, 1996(개정판 2009)
  • 이성복, 『래여애반다라』, 문학과지성사, 2013
  • 루쉰, 『아Q정전』, 창비, 2006
  • 이인성, 『낯선 시간 속으로』, 문학과지성사, 1983
  • 보르헤스, 「죽음과 나침반」, 『픽션들』 보르헤스전집 2, 민음사, 1994

운영자 소개


김호성
연세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석사과정
nicedaph@naver.com

강좌 체험하기

  1. 강좌 번호

    YSU_KOR02k
  2. 개강일

    2017년9월01일
  3. 종강일

    2017년12월31일
  4. 수강 신청 시작일

    2017년8월25일
  5. 수강 신청 마감일

    2017년12월31일
  6. 주간 학습 권장 시간

    02시간 00분
  7. 대학명

    연세대학교
  8. 분야

    인문과학
등록